잉카속으로 (2015/05/27)

권병조 지음 | 홍석 펴냄 | 도서출판 풀빛 | 2003.02.10

 

페루역사, 남미역사를 제대로 이해하기 위한 책이 많이 있지만, 딱 한권으로 정리할 수 있는 그런 것은 없다.이 책 만큼 흥미로운 책은 없다. 한국인 저자 중에 탁월하다 싶다. 2015년 을미년 새해 오랜만에 남미를 정리해 볼 생각에 잡았다. 전체적인 윤곽을 잡을 수 있었다.


이 책은 코끼리를 만져 느꼈던 장님이 눈뜨고 코끼리를 인식하게 해줬다. (남미 사학자들에겐 다른 의견도 있겠으나, 이런 중심잡기용 책이 필요하다고 나는 본다. 이쪽 저쪽도 속해 있지 않으면서 뭔가를 이야기 할 수 없지 않나! 그래서 한줄평에, 판단은 각자의 몫이라고 첨언할 수 밖에 없었다)


** 잉카(inca)의 아쉬움은 기록 할 문자를 가지고 있지 않았다는 것.

 

그리고 메스띠조(혼혈: 유럽살다 남미로 간 스페인 사람)가 남미에 살게 되면서 본국인과의 차별이 생겼고, 종교 카톨릭의 전파(유럽은 당시 제정분리가 이뤄지지 않았다)와 더불어 그렇게 남미 색깔은 남미 본연의 색깔을 내기도 전에 섞여 버렸다고 본다.

 

그렇게 이민 세대가 2세대, 3세대로 이어가면서 (알게 모르게 층이 나뉘어져 있는 것 같다(페루 촌에서 지내본게 전부지만...)), 시몬 볼리바르 같은 인물이 본국으로 부터 독립(미국이 보스톤 차사건으로 독립하는 것과 비슷한 시각으로 보면 이해가 쉬울 듯)전쟁을 통해 쟁취하게 된다. 그렇게 그 인물을 흠모에 나라이름을 따서 정하기도 했고, 통화 이름을 정하기도 하고 그랬던... 그렇게 스페인어로 기록된 남미는 다양한 색체와 다양한 입장이 공존하고 있다. 우린 36년이지만 300년 넘은 지배는 분리될 수 없는 혼합된 새로움으로 시작해 지금의 남미가 된 것이리라! 감자의 나라!


우리는 일제 때 감자 수입(순조 1827년)이 되었다. 조선시대엔 감자가 없었다.


그러나 십여 톤이 넘는 바위를 이동시키고, 축조한 그 기술은, 거기에 마추픽추(요새란 생각이 듦)를 본 후의 놀라움은 대단했다. 하지만 통사적으로 제대로 페루 역사를 이해하려고는 했지만 쉽게 쓴 책들은 보지 못했다가 도서관 서재를 훑는 중에 운좋게 발견했다. 물론 저자의 글을 모두 맞다는 생각으로 받아들이기 곤란한 부분이 있을 수 있겠으나 나한텐 좋았다. 남미 2년과 더불어 떠나온 4년간을 제대로 정리할 수 있었다.


내가 기억하는 남미는 Nation Geographic에서 보여준 야생의 남미고, 역동적인 페루사람들의 삶과 밀림의 일상 등등 그런 진행속에 우리나라도 이렇게 빈부격차가 엄청나 버린 실패의 길을 따라가고 있는 느낌이다.

저작자 표시
신고
마추픽추를 2010년 1월 방학 때 휴가 내어 갔었다. 비가와 출입이 허락되지 않아... 2011년 4월 페루 떠나기 전에야 다녀올 수 있었다. $145. (맥주값, 음료값 제외 ㅋㅋ)
1일 - 마지막 등반 장비 사는 곳에서 아침 간단히, 자전거 타고 내려오고, Santa Maria까지 차로 이동.
2일 - Santa Teresa까지 가장 많은 거리 걷기.
3일 - 찻길을 걷다가 점심 먹으러 제법 내려갔다가, 오후엔 기찾길 걷기.
4일 - 4시30분에 모여서 걸어서 마추픽추 등반. 와이나픽추 2그룹 99번째.


coca 사탕.


차가 고장.


자전거타고 내려오는 길이 약 40km라고 한다.


Tom과 함께... 중간 지점에서


2일째 산행 시작하면서 ...


뒤에 절벽.


우루밤바 강.


Dave와 뒷모습... 난 왜 이렇게 무겁게 ... 걸어갈까!


이런 무식한 길도 있었다. 아래 강이 흐르고 길이 사라진 바람에 이런 길을 건너게 되었다.


비에 길이 막혀 있는 곳도 있고, 그랬다. 하지만, 꾸스코라 1-2일 정도면 복구가 이루어진다고 들었다.



잉카길을 걸었는데...


점심시간에 발도 좀 씻고 쉬면서... 해먹도 있었는데 이용은 못해봤음.

2일째 걸어서 도착한 사람은 우리 3명 밖에 없었다. Tom, Julio, Dave.


3일째는 기찻길을 걸었다. 밤에 저녁을 제법 신경써...
오른쪽 까르멘(네덜란드) 왼쪽 새로운 멤버 알렉산드리아(독일)


전체 멤버- 유일한 사진 왜냐면 왼쪽, 안드레아와 비앙카가 다음날 마추픽추를 늦게 올라와 함께 찍지 못해서 그렇다.


4일째 꾸스코 입구에서 한 컷.

이런 뒤에서 ... Tom은 이름 따라 개구장이

한 컷 구멍이 있고, 나무문이 있었다고 가이드가 이야기 해주었다.


돌담.


강이 있고, 해가 있을 때 기온차가 나니 아침 근처엔 안개가 제법 많이 끼는 것 같다.

입구에서 한 컷


.


이그나시오,나, (발레리나, ....뭐랬는데) ... 기억이 안난다. *_* 아르헨티나 부부와 여동생


우리 멤버 (비앙카,안드레아, 아르헨티나 3명 제외)


한 컷 더.


와이나픽추 정상 5분 정도 앞두고.


와이나픽추 정상에서


와이나 픽추 정상에서.


내려와서 ... 저장창고 자리에서 ...


와이나 픽추 오르는 것을 Dave 카메라로..


Dave가 찍어준 와이나픽추 정상에선 나.


저장창고 앞에서... ㅋ

걸어내려와서 입구에서 한 컷. Dave와 나


마추픽추 입구에 있는 호프집에서 맥주 3병. (내가 쏘다)


마지막 걸어오는 길에 한 컷... 맥주 먹어 얼굴이 약간 발그레...


아구아 깔리엔떼 계곡에서 한 컷.


Tom과 Dave는 싫어해서 혼자 아구아 깔리엔떼에 가서 목욕했다. 물집이 있는데 그냥 풀에 들어갔는데 괜찮은지 나중에 걱정


본래 7시15분 기차인데, 어떻게 하다보니 6시15분이었고, 나름 온천을 빨리하고 나와 맞추어 타고 올 수 있었다. 역시나 시간관리의 핵심을 알 수 있었다. 여유갖기!
신고

4/6-12(07) 동안 쿠스코로 갔다. 휴가가 남아 있다는 것을 알고, $117의 비싼 비행기를 끊어 갔다. 고지대(3,000~4,000m)여서 작년 1월 갔을 때 소화가 힘들어 이번은 일정을 여유롭게 계획했다. 여행 전에 바구아그란데에서 지난 달 3월에 열세번 이나 운동하고 해서 그런지, 고산 문제가 생기지 않아 좋았다.


잉카 정글 출발 2일을 쿠스코에서 보냈고, 마추픽추 트레킹 패키지 3박4일 끝내고서도 하루 더 쉬고 리마Lima로 돌아왔는데, 이렇게 일주일 정도 느긋하게 구경하시는 것을 추천한다.


4일 s/95 (개인 화장실, WI-FI, 아침/빵,커피 포함 가격) ... 우리나라 돈으로 4만원이군!

커피 s/2 (커피 한 잔에 s/0.5 )에 쏘아서 일하는 사람과 한 잔 했다. 이런게 말이 통해서 얻는 사소한 즐거움이 아닐까 싶다.


밤에 찍어본 성당-개인적으로 안좋아하지만, 건물뽀대(?)나는 것은 그것 밖에 없네!

어둠이 밝음을 감추는게 더 멋져 보이는 것은 나만의 환상속이어서 그럴까?

티코.

낮은 전혀 다른 쿠스코를 보여준다.

분수대.

호스텔. 왼쪽에 화장실이 있음.

구름1

구름2

성벽

식당에서 본 조명등. 같은 디자인으로 되어 있다. 골목이.

아침 식단 역시나 저렴해서 ... 이렇게만.

구름4.

구름5.

가로등. 역시나 관광객이 오는 곳이라 하나하나에 신경씀.

떠나는 4월12일이 상인의 날로 행사가 진행되었다. 역시나 Marcha 행진!

중앙광장에 있는 Espresso 커피를 s/3.5에 마셨다. 커피숍 분위기 좋다. 먼지는 많겠지만, 카페트에...

코리칸차 - 잉카인의 숨결이 느껴진다. 개인적으로 위에 지어진 성당을 없애야 되는데...

현지인에게 찍어달라 했다. ㅋ

신고

티스토리 툴바